대한태권도협회, 10일 총회에서 통합절차 인준 받을 듯
대한태권도협회와 지방협회 속내 달라…모든 부분 난항일 듯

사진설명 : ▲ 대한태권도협회는 지난 3월23일 대한태권도협회 총회와 통합 총회를 연이어 개최하고 대한체육회로부터 인준을 받으려고 했으나 대한태권도협회 총회가 무산돼 아직 통합태권도협회 인준을 받지 못했다.
사진설명 : ▲ 대한태권도협회는 지난 3월23일 대한태권도협회 총회와 통합 총회를 연이어 개최하고 대한체육회로부터 인준을 받으려고 했으나 대한태권도협회 총회가 무산돼 아직 통합태권도협회 인준을 받지 못했다.
사진설명 : ▲ 대한태권도협회는 지난 3월23일 대한태권도협회 총회와 통합 총회를 연이어 개최하고 대한체육회로부터 인준을 받으려고 했으나 대한태권도협회 총회가 무산돼 아직 통합태권도협회 인준을 받지 못했다.

지난 2월29일 대한태권도협회장에 당선 된 이승완 회장체제가 출범한 뒤 정족수 미달로 인해 두 번의 총회가 무산된 뒤 오는 10일 세 번째 총회를 소집했다.

그동안 대한태권도협회의 독단적 협회 운영과 무능을 지적하며 총회를 거부해오던 각 시도협회 대의원들이 10일 총회에는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전국시도협회 전무이사협의회도 지난 6일 대한태권도협회장기대회가 열린 충남 홍성에서 회의를 열고 대한태권도협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다.

전무이사협회는 우선 9일 이승완 회장의 면담을 갖기로 했다. 전무이사협의회는 도장분쟁조정위원회와 관련한 논란과 충남협회 김영근 전무이사의 징계문제 등 태권도계 전반적인 여론을 이 회장에게 전달할 방침이다. 면담이 잘 마무리 될 경우 10일 총회는 정상적으로 열릴 전망이다.

그러나 10일 총회는 성사되겠지만 대한태권도협회와 지방협회 간의 힘겨루기가 계속될 게 뻔하고, 지방협회마다 속내가 달라 ‘화합과 통합’을 내세우며 대화와 타협을 강조하고 있지만 순탄한 협의를 이끌어 낼지는 미지수다.

당장 10일 총회에서부터 부닥칠 것으로 보인다. 그중 도장분쟁조정위원회 폐지여부를 놓고 첫 공방이 예상된다.

대한태권도협회는 국내 태권도계 심사질서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해 도장분쟁조정위원회를 ‘사수’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겠지만 지방협회가 순순히 포기할 리가 없다. 지방협회는 대한태권도협회가 도장분쟁조정위원회를 앞세워 대한태권도협회와 각을 세우는 지방협회를 압박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반면 대한태권도협회에 우호적인 지방협회나 측근들에 대해서는 조사는커녕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는 등 징계에 대한 차별이 심하다는 게 지방협회의 핵심 비판이다. 이런 점을 의식한 듯 대한태권도협회 이승완 회장은 지난 6일 회장단협의회 윤여경 회장(대전광역시태권도협회장)을 별도로 만나 긴 시간 협상을 벌였다.

충남협회 김영근 전무이사에 대한 징계에 대해서도 지루한 협상이 예상된다. 특히 대한태권도협회와 충남협회 간의 치열한 진실공방이 예상되는 가운데 다른 시도협회들의 어느 쪽 손을 들어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부분의 시도협회는 대한태권도협회가 출석요구에 불응했다는 이유로 김영근 전무이사를 제명한 것은 너무 가혹한 처벌이라는 반응이다. 대한태권도협회 우호적인 일부 지방협회조차도 너무 가혹하다는 입장이다. 대한태권도협회가 이러한 여론에 대해 어떻게 반응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10일 총회 이후 태권도계 정국이 어디로 어떻게 흘러갈지 예단하기 어렵다. 대한태권도협회와 각 시도협회 간의 표면적으로는 대립하겠지만 물밑에서는 대한태권도협회가 특정 시도협회를 제외한 다른 지방협회들과는 협조관계를 공고히 다져나가는 전략을 펼칠 수 있다.

반면 그동안 총회에 참석하지 않았던 13~14개 지방협회가 대한태권도협회에 대한 견제가 필요하다는 데 대체로 공감하면서도 향후 대책에 대해서는 아직 완전한 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 더구나 시도협회들 간의 관계도 그리 매끄럽지만은 못한 듯하다.

김창완 기자

37 comments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