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두라스 대통령 세계태권도연맹 방문
조정원 총재와 온두라스 태권도 활성화 논의

세계태권도연맹을 방문한 온두라스 대통령이 조종원 총재와 나란히 섰다.
세계태권도연맹을 방문한 온두라스 대통령이 조종원 총재와 나란히 섰다.
세계태권도연맹을 방문한 온두라스 대통령이 조종원 총재와 나란히 섰다.

후안 오를란드 에르난데스(Juan Orlando Hernandez Alvarado) 온두라스 대통령이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F) 서울 본부를 방문했다. 에르난데스 대통령은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입국했다.

정상회담 기간 중인 지난 20일, WTF를 방문한 대통령 내외는 조정원 총재와 함께 온두라스 태권도 발전에 관한 의견 나누었다.

이날 대통령과 함께 아르뚜또 헤라르로 꼬랄레스(Arturo Gerardo Corrales Alvarez) 온두라스 외교부 장관, 알덴 리베라 몬떼스(Alden Rivera Montes) 온두라스 경제개발부 장관, 미첼 이데아케스(Michel Idiaquez) 주한 온두라스 대사 등도 참석했다.

오를란도 에르난데스 대통령은 “온두라스 등 중남미 국가의 가장 큰 사회적 문제는 폭력 문제이며, 폭력이라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태권도가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면서 한국국제협력단(KOICA) 봉사단의 태권도 지도자 온두라스 파견을 위해 주한 온두라스 대사와 WTF가 계속 논의해 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이에 대해 조정원 WTF 총재는 온두라스 대통령의 태권도에 대한 높은 관심과 애정에 감사를 표하며 “온두라스 태권도 발전을 위해 WTF가 시범단 파견 및 태권도 용품 지원을 최대한 할 것”이라며 “온두라스를 중남미 태권도 거점으로 적극 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태권도에 관심이 많은 온두라스 대통령은 지난 2011년 2월 포르피리오 로보 로사(Porfirio Lobo Sosa) 온두라스 전 대통령 국빈 방한 시 당시 국회의장 자격으로 한국을 방문, WTF 총재 주최 만찬에 참석한 바 있다.

 

김창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