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변 없다! 서울시, 전국소년체육대회 2연패
2위 경기, 3위 울산...강미르 여중부 MVP 선정

16196_14344_3752

이변은 없었다.

서울시가 제46회 전국소년체육대회 마지막 날, 남중부 –49kg급 이찬영과 여초부 –50kg급 이가현의 금메달로 경기도를 제치고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남중부 –49kg급 우승자 서울 이찬영(오른쪽)의 공격 장면.

29일, 충청남도 서천국민체육센터에서 ‘제46회 전국소년체육대회’ 태권도 경기가 막을 내렸다.

서울은 경기, 울산, 대구, 강원, 광주의 추격을 뿌리치고 금메달 7개, 은메달 7개, 동메달 3개로 정상에 올랐다.

마지막 날, 남중부 –49kg급에 출전한 이찬영은 결승전서 대구 한상혁을 만나 3회전 막판 연속 얼굴 공격을 허용하며 불안한 리드를 가져갔지만 최종스코어 14대 13, 짜릿한 한 점차 승부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초부 –50kg급 이가현은 연장전 유효타에 앞서 1위에 올랐다.

이가현은 결승전에서 강원 홍효림을 상대로 골든포인트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해 결국 유효타에서 5대 1로 앞서며 금메달을 추가했다. 이찬영과 이가현의 활약 속에 서울은 2년 연속 태권도 경기 종합 1위에 올랐다.

경기도에 마지막 금메달을 안긴 +77kg급 김상현의 세레모니 장면.

비교적 주춤하던 경기도는 마지막 날에만 여중부 –48kg급 유은진, -63kg급 서지영, 남중부 –61kg급 진호준, +77kg급 김상현이 금메달을 따내면서 종합 2위를 차지했다.

경기도는 금메달 6개, 은메달 3개, 동메달 5개를 가져갔다.

3위는 남중부 –73kg급 황주영, 여초부 –39kg급 서여원, 여중부 –58kg급 남민서, +68kg급 김난경이 금메달을 획득한 울산이 차지했다. 울산은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 동메달 8개를 따냈다.

우수선수상은 득점 집계에 따라 가려졌다.

여초부는 서울 김주미, 남초부 부산 남영재, 남중부는 경북 김시윤, 여중부에서는 경북의 강미르가 선정되었다.

류호경 기자  hk4707@naver.com

sorealnews

38 comments

Right here is the perfect blog for anybody who wants to understand this topic.
You realize so much its almost tough to argue with you (not
that I actually would want to?HaHa). You certainly put a brand new spin on a subject that has been written about for many
years. Great stuff, just great!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