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을 통한 비전과 전략’ 세미나 국회서 열려

국회에서 열린 '혁신을 통한 비전과 전략' 세미나

국회의원 김장실, 박창식 의원이 공동주최한 ‘세계를 향한 태권도-새로운 혁신을 통한 비전과 전략’세미나가 지난 10일 오후 2시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2층 제1소회의실에서 열렸다.

소마연구소 허건식 소장(국내 태권도 활성화 방안)과 경희대 송종국 교수(태권도 세계화 비전과 전략)가 발제자로 나섰고, 국민일보 서완석 기자와 가천대 김하영 교수, 태권저널 서성원 편집장이 토론로 참석했다.

허건식 소장은 국내태권도 활성 방안 발표에서 “국내보다는 해외사업으로 집중되었다는 점에서 국내태권도계는 큰 변화가 없었다”며 “무예문화 관광 상품화, 무예교육 제도화, 생활체육근간, 도장활성화, 태권도경기의 개선, 태권도단체의 역할분담 등 태권도 연구 체계 확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토론자들은 낮은 출산율로 인해 수련생이 감소하는 태권도장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시설, 프로그램 등 성인태권도를 위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송 교수는 “태권도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이에 대한 추진방안으로 존중받는 태권도,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태권도, 표준화된 태권도 자격증, 태권도 전문대학원 설립, 브랜드 이미지 향상을 위한 홍보시스템 구축 등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김하영 교수는 ‘태권도 세계화 비전과 전략’을 테마로 “태권도 세계화의 전략으로 미래 태권도 인재 양성을 위한 ‘국제태권도학교’ 설립”을 제안하며, “세계 태권도 글로벌 인재 양성은 물론, 대한민국 국가브랜드 일등공신으로 국격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며, 국가적인 민간외교에서 스포츠 또는 태권도 외교를 할 수 있는 양성 교육 기관으로서 태권도 문화, 관광, 교육의 세계화에 앞장설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성원 편집장은 태권도와 한국문화의 융합 시스템 구축, 태권도 교육체계 선진화 및 학술 연구단체 활성화, 태권도 브랜드 제고와 세계화 질적 기여를 위한 태권도원의 역할 등을 주장했다.

특히 “태권도 4개 단체의 공조가 부족해 명예단증, 사범연수, 직원채용 등에서 항상 마찰을 빚고 있다. 국기원이 늘 저렇게 시끄러운데 누가 국기원 단증에 관심을 갖겠나. 연간 11만 명 정도의 해외 수련생이 단증을 받고 있는데, 이 정도 수준으로 어떻게 세계태권도본산이라고 할 수 있겠나”고 비판했다.

 

신병주 기자

44 comments

Comments are closed.